2000년대 이후

'제2연평해전 영웅' 고 윤영하 소령 기리다
  • 작성일2022.06.29
  • 조회수258
[인천일보]모교 송도고서 20주기 추모식 진행 참수리호 이끌고 NLL 지키다 전사 보훈지청장 “경의 표한다” 추모사

[뉴시스] 故 윤영하 소령 20주기 추모식 송도고서 열려…안철수 "희생정신 가슴에 새길 것" - 2022.06.29

[연합뉴스] 윤영하 소령 20주기 추모식 - 2022.06.29

[중부일보] 윤영하 소령 20주기 추모식 - 2022.06.29

[OBS] 윤영하 소령 추모식 인천 송도고서 열려 - 2022.06.29

[경인일보] '제2연평해전 20년' 송도고, 윤영하 소령 추모식 - 2022.06.30

 

▲ 29일 인천 연수구 송도고등학교에서 열린 '윤영하 소령 20주기 추모식'에 참석한 안철수(왼쪽) 국민의힘 의원, 박상은 윤영하소령 추모사업회 이사장과 학생들이 윤영하 소령 흉상을 어루만지고 있다. /이재민 기자 leejm@incheonilbo.com

 

'제2연평해전 영웅' 고(故) 윤영하 소령 20주기 추모식이 29일 모교인 인천 송도고등학교에서 열렸다.

이날 추모식에는 이제복 국가보훈처 인천보훈지청장, 김병재 인천해역방어사령부 사령관,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제복 인천보훈지청장은 추모사에서 “대한민국 해군으로서 최후의 순간까지 맡은 바 임무를 다하며 조국을 지킨 윤 소령에게 경의를 표한다”며 “지금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평화가 호국영웅의 고귀한 희생과 헌신 위에 이룩됐음을 결코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자신을 대한민국 예비역 해군 대위라고 소개한 안철수 의원은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국가의 기본 책무”라며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호국영령에게 최고의 예우를 하는 것이 바로 선진국”이라고 강조했다.

윤 소령의 해군사관학교 50기 일동은 이날 송도고에 장학금 300만원을 전달하기도 했다.

윤 소령 흉상 앞에서 진행된 2부 행사에서는 고세진 송도고 2학년 학생이 헌시를 읊었고, 이후 추모식 참가자들의 헌화가 이어졌다.

고 윤 소령은 해군사관학교 18기인 아버지 윤두호씨 뒤를 이어 50기로 임관했다. 고속정 참수리-357호 정장으로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수호하다 한일 월드컵 3·4위전을 앞둔 2002년 6월29일 오전 10시쯤 북방한계선을 침범한 북한 경비정의 기습 공격에 맞서 치열한 교전을 벌이다 전사했다.

이 전투에서 윤 소령을 비롯해 승조원 6명이 전사했고, 19명이 부상을 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