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년대 이후

인천교육의 요람, 투지와 열정으로 미래의 꿈을 향해 도전하는 송도고등학교
  • 작성일2022.09.29
  • 조회수124
인문과 자연, 수시와 정시 두 날개로 날아오르는 송도고

116년(1906년 개교)의 역사를 품고 있는 송도고는 민족 선각자인 좌옹 윤치호 선생이 ‘경천애인(敬天愛人)’의 건학정신으로 설립했다. ‘봉사’를 교육 정신으로 하여 ‘섬김의 리더(servant leader)’를 양성하기 위해 경주하는 학교이다. 오랜 역사를 기반으로, 변화하는 시대와 교육 방향에 신속하게 대처하며 학생 중심의 수업과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해 매년 일반계 고등학교의 한계를 뛰어넘는 우수한 입시 결과를 낳고 있는 명문사학이다.

전국 공모로 2020년 3월 1일에 부임한 이상원 교장은 “송도고는 ‘사람이 먼저 되라’는 교시 아래 인성과 실력을 두루 갖춘 인재 양성에 집중하고 있다”며 “나아가 인공지능(AI) 시대를 대비해 미래의 대한민국, 미래 세계를 준비하는 교육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는 학교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학교법인 송도학원(이복영 이사장), 송암장학회, 송도중고총동창회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송도고는 인성 교육을 토대로 학생들의 창의성과 자율성을 강조하며 다양한 학습 활동을 통해 학생들의 재능을 극대화하는 교육을 실행하고 있다. 또 여느 일반계고와는 차별화된 학교 분위기와 교사들의 열정은 인천을 넘어 전국 최고의 교육 프로그램을 자부하는 학교로 발전하고 있다.

 

과학실에서 실습 하고 있는 송도고 학생들. 송도고 제공

송도고는 2011학년도부터 교육부 지정 ‘과학중점학교’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창의융합적 과학 인재 양성을 목표로 기본적 과학 교과 수업과 분야별 동아리 활동, 학생 중심의 특화 연구, 융합 STEAM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이충록 교감은 “선생님들은 각자 맡은 학교 프로그램에 대한 자부심과 열정이 뚜렷하며 그것은 해당 프로그램에서 확연히 드러나고 있다. 이 활동은 주로 LTA(점심시간 활용 활동·80분), 자율활동, 동아리 시간 등에서 이루어지며 프로그램 계발은 학생과 교사가 함께 참여, 매년 학기 시작 전 기존 프로그램을 업그레이드 하고 있다”며 프로그램의 특색에 대해 언급했다.

2016년부터 2021년까지 매해 ‘과학중점학교 운영성과 최우수교’(교육부, 한국과학창의재단 지정)로 선정돼 전국과학중점학교의 운영 모델로서 자리매김하며 벤치마킹 대상교가돼 있다. 특색 있는 동아리는 SCV(과학봉사동아리)이다. ‘섬김의 리더’를 키우는 대표적 동아리로서 한국의 슈바이처라 불리는 본교 졸업생 장기려 박사의 뜻을 기려 인하대, 세브란스, 서울대병원의 환아와 함께하는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또한 내리사랑 프로그램은 졸업 후 후배들과의 만남을 지속해 배움을 전달하고 있다. 다양한 전공 졸업생들은 후배들의 체험 프로그램(이공계 진로 나침반, 친환경 에너지타운 설계 및 제작 교실, 나의(醫) 인생, 이공계 진로 시그널 등) 강사로 참여, 진로 선택과 지식 함양을 돕고 있다.